[2004/01/09]

어제 다른 부서사람들과 술을 마셨는데..
어찌나 급하게들 마시던지..
오늘 결국 재시간에 일어나지두 못하구.
점심때가 되서야 출근을 했다.

속두 많이 아프구..
머리구 아프구..
고생이다..

평소엔 술을 많이 마시고 다음날에 '내가 또 왜이렇게 마셨을까. 고생할꺼 알면서' 라는 생각만이었지만..
오늘은 내가 어제 술을 잘 컨트롤하지 못했음을
스스로 자책하며, 몰아붙이고 있었다.

그래.. 그게 문제인 것이다.
어제는 사람두 많구.. 층도 달라서 잘 알지 못하던
다른 부서 사람들과 가까워 진것은 큰 즐거움이자 수확임은 확실하다.
근데.. 그로인해 술을 컨트롤 하지 못하구
오늘 몸이 고생할 뿐 아니라.
오늘 하루동안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마무리할 수 있었던
많은 일들을 하나도 진행하지 못함에 있어 스스로 무한한 자책을 하게된다.
이게 뭐야.....

지금 머리속에서는 속이 안좋지 않다면 해야할,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이 흘러간다.
하지만.. 정작 오늘 진행시켜야할 회의마져 하지 못했다.
이렇게 하루를 버린것이다.

그래.. 하루에 대한 소중함이다.
그걸 항상 일깨워야 한다.
나 스스로 '너의 하루는 니가 앞으로 벌 수 있는 금전과는 비교할 수 없어'라는 충고를 끊임없이 해줘야 한다.

이렇게 버려버린 오늘 하루가..
오늘따라 참 안타깝게 느껴진다..
새해가 됐다는거 때문일까.

여하튼... 난 지금도 속이 아파서..
글을 쓰는것 이외에 아무것도 진행할수가 없을 지경인 내가 참 한스러워지는 1월 9일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 보내기  (0) 2004.01.26
내가 선택한 다이어리  (0) 2004.01.14
나의 하루를 소중히 여기자..  (0) 2004.01.09
생각을 많이하자...  (0) 2004.01.06
프랑켄슈타인되다..  (0) 2003.12.29
게으름은 시간도둑  (0) 2003.12.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