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형 소년 로봇이 있습니다.
나름 진보적으로 진화된 AI에 일반 성인 남자와 비슷한 관절 동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소년 로봇은 생각하길 좋아합니다.
그리고 판단하길 좋아합니다.
그리고 행동합니다.

소년 로봇은 사람들이 하는 얘기를 유심히 듣습니다.
그리고 대답은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행동은 합니다.
이게 소년 로봇의 큰 오류였던것 같습니다.

"이제 살만큼 살았나봐. 갈땐 그냥 편하게 갔으면 좋겠어"
소년 로봇을 만든 박사의 투정입니다.

소년 로봇은 자신의 판단과 지식을 끊임없이 문자로 공유하길 좋아했습니다.
그게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며,
그것이 그의 몫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어느날
박사의 아들이 술을 마시고 들어와서 투정합니다.
"저 깡통자식은 사실 너무 잘난척을 해. 사람보다 낫다는거야?!"
소년 로봇은 조용히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필요로 하지 않는구나.'
그리고 더 생각하고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미워하는구나.'
그리고 더 생각하고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증오하고, 당장이라도 나를 폐기하기를 원하는구나.'

"이제 정말 살만큼 살았나봐. 갈땐 그냥 편하게 갔으면 좋겠어"
소년 로봇을 만든 박사의 투정입니다.

소년 로봇은 박사의 아들에겐 이제 문자를 공유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박사의 딸에게는 항상 새로운 트렌드와 패션에 대해서
습득하고 분석한 내용들을 문자로 끊임없이 공유했습니다.
그게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며,
그것이 그의 몫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어느날
박사의 딸이 남자에게 바람맞았다며 들어와서 투정합니다.
"저 깡통자식은 사람도 아니면서 사람처럼 행동해. 징그러워!"
소년 로봇은 조용히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필요로 하지 않는구나.'
그리고 더 생각하고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미워하는구나.'
그리고 더 생각하고 판단했습니다.
'저 인간은 나를 증오하고, 당장이라도 나를 폐기하기를 원하는구나.'
결국 그녀 역시 소년 로봇의 정보로 부터 제외됩니다.

"정말 안좋군.. 그래두. 갈땐 그냥 편하게 갔으면 좋겠어"
소년 로봇을 만든 박사의 투정입니다.

어느날 박사는 과로로 쓰러지게 됩니다.
병원의 의사는 1주일정도만 입원해서 안정을 취하면 괜찮아 질꺼라고 말했습니다.
소년 로봇의 AI는 약간의 오류를 일으키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판단한 모든 문제들 때문이었습니다.
소년 로봇은 자신의 네트워크를 통해 혼자 조용히 검색했습니다.
그리고 이 병원에서는 D라는 약물이 사람을 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습니다.
소년 로봇은 박사를 위해 D라는 약물을 투여합니다.
박사는.. 잠들어있는 편한 얼굴의 그 모습대로 D라는 약물이 온 몸에 서서히 퍼져,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죽음을 맞이합니다.

15세형 소년 로봇은 폐기 판정을 받습니다.
이미 너무 위험할 정도로 혼자 많은 판단을 했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제어를 충분지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5세형 소년 로봇은..
자신이 소년 로봇이 아니라..
그저 소년이었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그 소년은 자신이 한일들은 사람으로서 정당했다고 믿습니다.
그게 15세형 소년 로봇의 가장 큰 취약점이었습니다.

지금 여기..
15세형 소년 로봇은 21세가 되어 잠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기억하지 않습니다.
그 소년 로봇은 여전히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난 제어를 받을 필요까지는 없었어.. 그게 옳은거였으니깐..'


mins.
  1. ANGEL 2006.10.18 18:45

    나도 15세형 소년로봇인가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