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y McBeal 의 Season3 마지막 에피소드는 부제가 'The musical, almost' 였으니..대놓고 뮤지컬로 꾸몄는데.. 너무 마음에 들었다. 각각의 테마들을 감상해보시길..
가사를 펼쳐서 같이 보실 수 있음


#1
존과 넬의 이야기이다. 넬이 존과 회사를 배신하고 나간것에 대해 나름 후회하며 자신의 우울함을 노래하고 있고, 존 역시 넬과의 헤어짐을 기억하며 우울함을 노래하고 있다.





#2
앨리가 처음으로 부모님께 남자친구를 소개시켜드리는 자리. 30살의 앨리를 아직도 걱정하는 아버지에 대해 불만이 있고, 그런 앨리가 느끼는 심정을 레스토랑에서 사람들이 부르는 노래



#3

넬과의 관계에서 고민하고 있는 존에게 리처드가 불러주는 노래



#4

아버지에게 실망한 앨리에게 지나온 날들을 추억하며 불러주는 노래
이 동영상 중간에 앨리의 아주 어린 시절역으로 타코타 패닝이 출연함 >_<


  1. 종종 2006.09.03 21:36

    앞머리 짧은 앨리 넘 귀엽다. 오드리햅번같아.
    새록새록 생각난다. 이 장면들.
    어쩜 노래도 다들 잘 부르는지.

    • el. 2006.09.03 21:44

      리처드랑 존 빼놓고는 다들 한 가수 하는듯..
      이 에피소드에서는 오프닝두 다들 직접 불렀던데..
      담엔 그걸 보여줄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