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겠다. 다소 girly 한 포스팅일지는 모르겠지만.
문득 '맞는 말이잖아' 싶어서..
결국 중요한 건
얼마나 서로에게 적절한 시기에 등장하는가 이다.

미친듯이 끌리고
죽도록 사랑해도

서로에게 적절한 시기가 아니고
기가막힌 타이밍이 아니라면
어쩔수없다

서로에게 기가막힌 타이밍에
서로의 인생에 자연스레 등장해주는 것
그래서 서로의 누군가가 되어주는 것

그게 "운명"이자 "인연" 이다...
타이밍.. 타이밍인거지..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 nano 소생술  (2) 2007.12.14
Christmas in San Francisco Downtown  (4) 2007.12.12
사랑은 타이밍  (6) 2007.12.02
Stockton  (2) 2007.12.02
Almost Crazy!!!!  (2) 2007.11.28
무한도전 Shall We Dance?  (10) 2007.11.27
  1. ANGEL 2007.12.04 01:23

    맞어... 저 글이 또 읽는 타이밍에 따라서 기가막히게 행운이라면서 기뻐하기도 하고 기가막히게 난 항상 놓치고 있다면서 땅을 치기도 하지...

    특히 이런 연말이면 더 후자쪽으로 마음이 확 가면서 술이 확 들어오지...

  2. 49 2007.12.09 04:23

    타이밍이 안 맞아서 나도 많이 놓쳤죠..훗훗...

  3. pyokun 2007.12.27 23:09

    자연스러운 것을 좋아하는 축에 끼는 저로서도..
    가끔 이놈의 감정이 기가 막힌 타이밍보다도 더 앞서가곤 합니다.

    • _Mk 2008.01.01 17:37 신고

      아.. 이런 타이밍 참 어려운거 같아요.
      차라리 주식공부를 하겠어요..
      (더 어려울라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