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캠핑 트립 - 캠핑 요리, 기본은 스테이크! / 레이크 웨나치의 아름다운 자태 더보기
시애틀을 아름답게 담을 수 있는 Top 5 사진 스팟! 시애틀로 여행을 오시는 분들이 시애틀의 아름다운 풍경을 사진에 담으실 수 있는 개인적으로 뽑은 Top 5 사진 스팟을 소개해 드립니다. 더보기
벚꽃 엔딩 1. 시애틀은 지난 주가 벚꽃의 절정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2. 시애틀에서 제일 유명한 벚꽃 스팟은 유덥(University of Washington)의 Quad 광장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벚꽃 절정인 시즌에 그것도 주말 낮의 이곳은 벚꽃보다는 사람 구경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사실 지금 시즌에는 그냥 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은근히 거리 곳곳에 한 그루씩 자리 잡은 벚꽃들을 의외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사람 구경보다는 온전히 벚꽃과 여유로움을 느끼고 싶어서 Seward Park을 가봤습니다. 역시 유덥처럼 벚꽃도 별로 없지만 사람도 별로 없어서 오히려 좋았습니다. 호수 옆에 홀로 서 있는 벚꽃 나무 몇 그루의 자태가 뭔가 영화에서 볼법한 풍경이기도 했구요. 3. 매년 이때쯤이면 .. 더보기
Bonneville Salt Flats - 우유니 소금 사막의 미국 버전 1. 이번 Salt Lake City 여행의 주 목적지는 Bonneville Salt Flats였습니다. 작년에 우연히 알게 된 이곳은 우유니 소금 사막을 항상 가고 싶어 했던 갈증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는 곳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물론 날씨의 복불복이 있긴 하지만, 대략 리서치 이후 물이 아직 마르지 않은 봄에 시도를 해보자고 얘기를 하고 올해 3월이 시작되기 전에 계획을 세우고 실행에 옮기게 됩니다. 물론 우유니 소금 사막과 같진 않겠지만, 충분히 대리만족할 수 있는 곳이라 생각됩니다. 우리가 간 주말에는 물이 좀 많이 차있긴 했지만, 조금 얕은 곳에서 원하던 사진도 찍을 수 있었습니다. 구름이 많이 없었다는 게 좀 아쉬운 부분이긴 했습니다. 원래 사진은, 특히 이런 리플랙션 사진에서 구름이 빠지면.. 더보기
Salt lake city & Park city 1. 3월에 주말 여행으로 다녀온 Salt Lake City입니다. 다들 '거기는 왜?'라고 물어봅니다. 공항에서 가방을 체크인하는데 창구 직원도 '거기는 무슨일로?'라고 물어봅니다. 짐에 스키나 보드가 없어서 더 궁금했던 걸까요. 나중에 Salt Lake City 호텔 엘리베이터 안에서 한 노신사가 또 물어봅니다. '비즈니스트립 왔니?' 그냥 여행 왔다고 하니 '그래? 여긴 왜?'. 2. Salt Lake City는 정말 작은 도시였습니다. 하지만 사방이 눈 덮인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뭔가 신비로운 느낌이 드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40분 거리에 있는 Park City를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Park City는 매년 1월에 열리는 Sundance Film Festival로 유명한 도시고.. 더보기
시애틀에 큰 눈이 내렸던 날 지난 2월 초의 시애틀 더보기
첫 사진 전시 더보기
천사들의 도시 1.LA는 한국 음식을 먹으러 종종 내려가는데요 이번에는 곱창이 너무 땡겨서 곱창도 먹고 옛날에 LA 살 때 머리 해주던 누님도 만나서 남자 펌을 하고 오려는 목적도 달성했습니다. 머리 감고 그냥 말리기만 하면 스타일링까지 딱 되는 펌이 괜찮다고해서 간 김에 하고 왔네요. 아직까진 머리 감고 나면 웬 아주머니가 거울 앞에 서 계시지만 드라이하고 나면 괜찮아지고 무엇보다 편하긴 엄청 편합니다. ㅎㅎ 2.2007년 김연아 선수가 트위터를 시작하면서 한국 사람들에게 트위터가 많이 알려졌습니다. 저는 그 전부터 벤치마킹 차원에서 가입해서 사용하던 차였는데, 그때 트위터를 통해서 미주 한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저명인사가 된 초파리 박사 형님도 알게 되고, 샌프란에서 맨손으로 가구 사업을 일으켜서.. 더보기
Cancun쪽의 히든 스팟, Isla Holbox (2) - 바다 더보기
Cancun쪽의 히든 스팟, Isla Holbox (1) - 멕시코의 시골 거리 여행의 발단작년 언젠가 Amex Platinum 회원에게 배달되는 Departure 매거진에서 한 호텔을 소개하는 사진과 글을 와이프가 보게 됩니다. 멕시코는 Cancun과 Los Cabos를 다녀왔던 터라 이번엔 Tulum쪽을 한번 가볼까 고민하던 차였으나 매거진에 소개된 Punta Caliza라는 호텔을 본 순간 우리의 다음 멕시칸 목적지는 Isla Holbox로 정해집니다. 작년 초에 AA citi와 AA Barclay 카드를 통해 받아놨던 AA마일을 이용해서 여행을 계획합니다. 시애틀-캔쿤 1인당 편도 15k씩 써서 총 60k로 왕복 발권을 하고 사인업 보너스로 받은 나머지 AA마일은 다음에 또 캔쿤이나 하와이 여행 때 쓰는 용도로 남겨놨습니다. 그리고 Punta Caliza 호텔은 Expedi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