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여행 전, 나들이 더보기
올 겨울, 시애틀은 계속 맑음 더보기
수채화같은 하루 시애틀의 자연은 언제나 ‘전도’하고 싶습니다. 물론 저도 지난주에는 시애틀의 겨울이 좀 우울하다고 표현하기는 했지만, 그래서 겨울 중에 가끔 모습을 보이는 반짝거리는 태양과 다이내믹한 구름이 더욱더 반갑고 고맙습니다. 긴 겨울이 지나는 동안에도 가끔 한 번씩 레이니어가 보이기도 하고 파란 하늘이 수많은 구름과 함께 수채화처럼 펼쳐지기도 합니다. 전 이런 하늘 색감을 정말 좋아합니다. 구름 하나 없이 쨍한 하늘보다는 언제나 구름이 있는 파스텔 톤의 연파란 색 하늘을 더 좋아합니다. 새해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이렇게 수채화 같은 하늘이 펼쳐졌고, 이런 하늘이 이내 사라질까 봐 바로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더보기
비, 겨울 1.오랜만에 월요병이 엄습한 지난 일요일 저녁이었습니다. 점심부터 오후까지 4개의 미팅이 소떡소떡처럼 엮여있는 월요일 칼렌더를 보니 더더욱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100억으로 인생 역전한 정희주가 부럽습니다. ‘아.. 그냥 은퇴하고 싶다….’라고 한마디 뱉었다가 와이프님한테 혼이 납니다. ‘미국 이민 와서 이렇게 사는 것도 감사해라’라고. 지당한 말입니다. 제 주변에서도 미국에 왔다가 정착에 실패하고 돌아간 친구들 여럿 있습니다. 감사하면서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퇴근길에 파워볼이나 하나 사 가렵니다. 2.비가 계속 내리면 우울한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보다가 검색을 해봅니다. 일단 호르몬의 역할이 크다고 합니다. 주변이 어두워지면 멜라토닌의 분비가 많아지고, 멜라토닌은 수면 유도 외에 신경을.. 더보기
Space needle & Mt. Rainier 더보기
겨울의 거리 - Gastown/Vancouver, BC 더보기
겨울의 거리 - Pike Place Market 매년 이맘때의 Pike Place Market을 제일 좋아합니다. 비가 내리니 사람이 그렇게 많이 붐비지도 않고 연말 분위기 나는 화려한 조명들이 점등을 시작하고, 내린 빗물이 그 조명들을 화려하게 반사시켜 주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후 5시만 조금 넘어도 하늘이 시커멓게 캄캄해지는 건 아직도 적응 되지 않습니다. 비가 오고 해가 금방 지니 상대적으로 길거리가 금방 한가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 사람, 모델 아닙니다. 길거리를 무심코 찍다가 집에 와서 확인해 보니 후드를 쓰고 바삐 걸음을 옮기던 이 사내가 제 앵글에 걸리면서 마음에 드는 모델이 되어주었습니다. 커피숍 안의 호두 깎기 인형이 등을 보이며 서 있습니다. 마치 안에 있는 사람들을 지켜주는 느낌입니다. 얼마 전, 집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설.. 더보기
Oahu, Hawaii 5박 6일 매년 11월 말에 결혼기념일 여행으로 하와이를 가고 있습니다. 올해는 오하우를 다시 다녀왔습니다. 1. 처음 3박을 했던 로얄 하와이언은 저희 부부 취향에는 정말 안 맞습니다. 너무 핑크핑크하고 방도 오래됐고. 아마 타워룸으로 받았으면 또 다른 평가가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첫날 화장실에서 바퀴벌레 나와서 얘기했더니 그나마 조금 바다가 보이는 방으로 바꿔줬는데 전반적으로 저희한텐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하필 체크인할 때 파업 마지막 날이어서 그랬는지 카운터 직원도 대체 투입된 직원이라서 뭘 잘 모르는 것 같았구요. 이번 달에 만료되고 노예 탈출하는 플래티넘 프리미어 엘리트도 그다지 덕을 본 게 없는 것 같습니다.2. 뒤에 2박을 했던 쉐라톤은 오하우 갈 때마다 꼭 한 번씩은 있었는데요, 이번에 역시 호놀.. 더보기
Christmas again 더보기
Thanksgiving, Las Vegas Las Vegas, Nevada결혼 전과 후의 베가스는 저에게 다른 의미가 되었습니다. 결혼 전에는 마냥 즐겁고 들뜨는 도시였다면, 이젠 새로운 가족이 있는 뭔가 안락한 도시로 다가옵니다. 와이프의 친정 식구들이 다 베가스에 살고 있기 때문인데요, 올해부터 매년 땡스기빙은 베가스의 와이프 친정댁에서 가족들과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매번 와이프 친정집에 방문할 때는 스트립 쪽에서 최소 1박은 호텔 잡아서 그쪽에서 머물곤 했는데, 이번은 땡스기빙 가족 모임이다 보니 스트립 쪽은 전혀 안 들르고 베가스 서쪽 Summerlin에 있는 와이프 친정집에서만 지내다 왔습니다. 베가스의 Korean BBQ베가스에 가족이 없을 때, 베가스는 스트립밖에 모를 때, 한국 음식을 어디에서 먹어야 할지도 모르고 베가스에.. 더보기